홈 > 사설 > 사설
사설
<1,000자 칼럼> 방향과 목표
이철우 경북지사, 4당 원내대표 만나 SK 하이닉스 유치 건의
평생 무신론자 전 호주 총독, 85세에 세례 받아

내 장사를 지내기 위해 누구한테도 돈을 받아서는 안된다. 다만 절친한 친구만은 예외로 한다. 지체말고 적당히 관에 넣어서 묻을 것. 자식들은 절대로 막연한 문학자나 미술가가 되지 말 것. - 노신

죽음, 유언
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